Loading Icon Black

세이코 그녀가 보내 온 기록 보고서

12월 12, 2016

우리의 닌자 팀 조종사 세이코 후쿠오카가 호주에서 그녀의 기록 중 하나를 부쉈습니다.
세이코는 3 턴 포인트를 사용하여 393 km를 날아 새로운 기록을 세웠습니다. 그녀는  작년 같은 장소에서 378 km를 기록했었습니다.
어제 세이코는 최신의 비행기록을 빠르게 보내주었습니다.:

일기예보에서는 강한 바람과 함께 불안정한 날로 보였으나, 써멀의 활동은 생각보다 일찍 시작하는 것 같았습니다.  구름이 깔려있고 좋아 보이진 않았지만 최고의 기록이 나왔습니다.

우리는 오전 9시에 이륙장에 도착했습니다. 바람은 강하고 거스트가 있었습니다. 이러한 바람에 이륙을 할 수 없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어떤 이유인지 자신감이 생겼습니다.

저는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늘 기록적인 날이 될 수 있어”

구름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관찰을 하다가 새로운 생각이 다시금 떠올랐습니다.

“이미 기록을 위해 비행하기에는 너무 늦었을지도 몰라”


그러나  갑자기 저의 모든 생각과 의심이 사라지고 저는 이륙 준비를 하기 위해 뛰어갔습니다.

바람이 세게 불고 있어서 팀원 대부분이 저를 도와주려고 붙잡아 주었습니다.

저는 글라이더를 올리자마자 붐!! 하고

땅에서 강하게 들어 올려졌고, 곧바로 쓰러져 뒤로 끌려갔습니다.
제 남편인 Pierre는 토잉 라인을 잡아 저를 붙잡았지만 그는 손에 심한 부상을 당했습니다.

제가 들을 수 있었던 유일한 말은 “그녀가 뒤로 날고 있어, 뒤로 날고 있어…”
이 모든 혼란 이후, 저는 마침내 조금의 고도를 획득할 수 있었으며, 제가 있는 고도 보다 조금 위에 적운이 형성돼있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저는 상승을 하여  1000 m 마크에 도착했고 저 자신 스스로 토잉 라인을 풀 수 있었습니다.
비행하기에 너무 좋았으며 저는 팀에게 이 소식을 알려주었습니다.

그러나 불행히도 제가 비행하고 나서 문제가 생겼습니다. 그래서 적어도 20분 이 지체된 후에 다음 조종사가 이륙할 수 있었습니다.
저는 혼자 있는 동안 몇몇의 독수리와 같이 비행했습니다.

올해는 땅이 젖어있어서 조심해야 했으며, 저는 호수 깊숙한 끝쪽 부분에 착륙했습니다.
4시간이 지나, 바람이 약해지고 저는 210 km를 비행했습니다.

이 시점에서 모든 구름이 사라지고 속도가 느려졌습니다.

써멀과 다음 써멀의 간격이 너무 길어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착륙하기 좋은 장소를 찾아야 할까?”

바람은 지면과 가까울수록 강했고 낮은 고도에서 상승하기는 매우 어려웠습니다.
저는 강한 흐름 속에서 비행했고 천천히 360 km에 가까워지는 걸 깨달았습니다.

3시간을 더 비행했지만 상황은 더 악화되었습니다.

바로 앞에는 숲이 있었고, 지나가기에는 너무 위험할 것 같아 결국 착륙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제가 지면으로 돌아왔을 때는 오후 6시가  되어 있었습니다.

2시간 반 동안 비행을 더 했지만 저는 저의 결정에 만족했습니다. 안전하게 착륙했고 저는 393 km라는 새로운 세계 기록인 3포인트 자유 거리 기록을 만들었습니다.
저는 행운처럼 한 멋진 커플로부터 저녁 식사를 위한 멋진 초대를 받았습니다.

그는 스폰을 받는 조종사였습니다. 그리고 많은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이런 인연은 제가 이러한 공동체가 얼마나 소중한지 떠올리게 합니다!
8일을 더 이곳에서 비행합니다. 그래서 저는 그곳에 다시 가기를 희망해 봅니다.

OZONE의 모든 팀에서 세이코를 축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