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Icon Black

월드컵 대회 콜롬비아에서 2022년2월6일부터13일까지

2월 2, 2022

월드컵은 2011년 28개국의 선수들이 첫 대회를 롤 다닐로 Roldanillo( 콜롬비아 발레 델 카우카 부에 위치한 도시로 관광명소이며 콜롬비아의 수도로 알려져 있습니다.)에서 개최했었습니다. 이 첫 대회는 매우 성공적으로 진행 되었으며, 그 뒤로 2013년과 2018년 이렇게 두 번의 슈퍼 파이널 대회가 이곳에서 열렸습니다.

이러한 역사를 지닌 이곳으로 2022년 총 33개국의 세계 선수들과 함께 돌아옵니다. 지금까지 본 것 중 가장 뛰어난 선수들입니다.

초창기부터 롤 다닐로는 신뢰성, 쉬운 지원체계, 열기류의 품질, 교과서적인 비행 조건 그리고, 가장 중요한 사람들 덕분에 세계 최고의 대회장소가 되었습니다.

콜롬비아 사람들은 10년 넘게 두 팔 벌려, 선수들을 환영해 왔으며, 오토바이, 트랙터, 심지어 당나귀의 등에 타고 다니는 선수들을 보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닙니다.

패러글라이딩 월드컵은 일주일 후에 시작하고 많은 정상급 조종사들이 이 행사를 위한 훈련을 이미 이곳에 도착하여 시작하고 있습니다.

롤다닐로는 925m 높이의 발레 델 카우카 계곡에 위치한 콜롬비아의 전통 마을이며, 아우 구아 파날라는 869m에 위치한 마을로 아름다운 경치와 그늘을 만들고 있는 우람한 나무들이 있는 곳입니다.

선수들은 초속 5~6미터 정도 강도인 열기류와 3000미터 이상의 구름층에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발레 데 카우카는 선수들이 계곡과 산을 비행하며, 어느 방향을 선택하든 매우 다양한 경로로 비행이 가능한 지역으로 흥미로운 타스크를 설정할 것입니다.

착륙 지역은 넓고, 사방으로 진입이 가능하며, 선수들이 상상했던 것보다 더 낮게 착륙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롤다닐로는 월드컵 순회지역 중 많은 최고의 선수들이 집처럼 이곳에서 코스를 운영하고, 새로운 최고 선수를 등극할 기회를 많이 선사하는 지역입니다.

하마드 (Honorin Hamard)는 오존에서 처음으로 생산된 ‘제노2’로 대회에 참가합니다. 멋진 비행을 기대합니다. 사이트에 방문하여 월드컵 대회를 실시간으로 즐겨보시기 바랍니다.

pwca.org 그리고, PWCA 라이브 웹 https://live.pwca.org

글 제공 Ruth Jessop
사진 제공 Ulric Jess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