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Icon Black

3개의 높은 벽 | 2번의 비행 | 1일 만에 | 로프없이 하는 프로젝트

September 3, 2017

8월 8일 아침에 오스트리아 출신의 알파니스트인 Hansjörg Auer는 가벼운 패러글라이더, 가벼운 패러글라이딩 하네스, 등산 신발, 재킷, 얇은 장갑 한 쌍, 헤드밴드 그리고 초크 백과 같은 필수 요소로 모험을 시작했습니다. Hansjörg는 그의 최신 프로젝트인 3개의 높은 벽, 2번의 비행 그리고 하루 동안 이루어진 이야기를 공유하고자 합니다.

“이미 어렸을 때 나는 일방적으로 등산에 매료되었습니다. 지난 15년 동안 저는 솔로 자유등반 게임을 하고 있었으며 2007년에 패러글라이딩 첫 비행을 하였습니다. 하루 만에 이 세 요소를 결합하여 다른 종류의 육체적 정신적 한계를 경험하는 것에 대해 오랫동안 생각해 왔습니다.

적당한 높이의 산맥을 탐색하는 동안 이탈리아의 Dolomites가 저의 첫 번째 선택이었습니다. 그다음은 Marmolada, Piz Ciavazes와 Sass dla Crusc를 꽤 논리적으로 선택하였습니다. 단순히 제가 항상 느끼고 상상했던 느낌이었습니다. 저는 신중하게 장비들은 18L의 배낭과 패러글라이더, 가벼운 패러글라이딩 하네스, 등산 신발, 재킷, 얇은 장갑 한 쌍, 헤드밴드 및 백묵으로 가득 채웠습니다. 숨겨진 장비 없이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것이 저의 의무였습니다.

그러나 저의 동생 마티아스가 없었다면 이 모든 여행은 불가능했을 것입니다. 마티아스는 집중력을 유지하기 어려울 때 그리고 Sass dla Crusc에서의 마지막 자유 솔로 등반 전에도 저에게 자신감을 주었습니다. 마지막 피치가 끝나면 저는 마티아스가 저를 기다리고 있는 장소에 앉아있는 것을 보며 안심했습니다. 그는 피로감을 느끼는 동안 평온하고 편안해 보였습니다. 15분을 더 걸어 우리는 마지막 정상에 함께 도착하였고, 맥주 3캔과 함께 매우 경이로운 일몰을 즐겼습니다. “

Hansjörg는 그의 울트라라이트 3로 비행을 했습니다.

축하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