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Icon Black

HAPPY NEW YEAR FROM OZONE!

As flying people know, life often reproduces the ups and downs we experience in the air. 2021 was another year of low saves and high climbs for Ozone. Our pilots swept up prizes on the competition scene, flew to the highest places on earth, but we also faced challenging conditions in our production facility in Vietnam due to the pandemic. This impacted our ability to deliver products and launch new models. We are pleased to announce that we have now returned to full production and that our delivery times are starting to improve. 

Our teams are working hard to fulfill outstanding orders as fast as possible, so that we can also release the exciting products our R&D team has been working on. Here is a brief update on future developments.

The Zeno2 is nearing completion and will be released by summer. 2022 will likely be the year when the 2-liner EN C comes of age, and naturally Ozone will be at the forefront of this new generation of gliders with an exciting model. Watch this space! The Swift6 will follow in the footsteps of the highly successful Rush6. Harness development is also progressing apace, with a totally revised Forza2 on the way, as well as a new beginner harness. Launch dates for these products are still dependent on progress at the factory, but we can assure you they will all be worth the wait.

As always, our focus will be to keep a smile on the faces of everyone who flies Ozone. We thank you for your patience and understanding and wish you all the best for 2022. Fly high!

In the image: Thomas Jeanniot flying the Tour du Mont Blanc this past September on the Rush 6.

Photo by Olivier Laugero @olivierlaugerophoto

HERNAN AND MARCOS SET NEW ARGENTINIAN TRIANGLE RECORD

On Saturday the 4th December, Ozone Team pilot Hernan Pitocco and our friend Marcos Rosenkjer set a new Argentinian Record, flying a 217.9 Km FAI triangle in  Patagonia.

Hernan reports: 

Tuesday November 30th I received an audio from Manu Canale informing me that there were two good flying days coming ahead in the Bariloche-Bolson area: December 4 and 5th. 

I´d already asked Manu to keep me posted as soon as he detected a good flying window in the complicated meteorology of the place. Flying days do not abound in Patagonia, but when they happen, it is one of the most amazing places that I have ever flown. Asap, I spread the good news in one of the WhatsApp groups that I share with friends interested in doing triangles or vivac in that particular area.  

There was no time to lose because Patagonia is quite far from where I live, 1700 km South of La Cumbre. Meanwhile, the only pilot from the group able to cut himself loose from his obligations and be ready like a soldier for the adventure in such short notice was Justo Firpo. The same day he confirmed, we purchased the air tickets Buenos Aires-Bariloche in the only flight available. I still had to figure out how to do the 800 km that separate my house in Cordoba from the airport in Buenos Aires. Since there were no seats in the only Cordoba-Buenos Aires flight, I had no other option but to hop on a bus. I traveled all night and arrived the next day in the morning. Finally, as I was boarding the flight, I wondered if all the hassle would be worth it.  

We arrived to Bariloche Friday December 3rd in the afternoon. We were welcomed with a great vibe by Leonel who also accommodated us in one of his apartments. To our surprise, he also pulled out a huge vinyl printed map of the area. Immediately, we stretched it on the floor and started brainstorming our flight! 

Then came Hernán Dilonenzo and a bit later Ernesto Gutierrez, two old wolves of the air from Bariloche with ample experience in the area, and they finished frying our brains out with all the info of the place! We had skipped lunch, it was getting late and we were quite worn out by the long trip so we went for a bite to the first place we found a couple of blocks away from where we were staying. We came back, left all our gear ready for the next day and finally went to sleep.

The alarm went off loud and clear 6 am that Saturday…Marcos Rosenkjer came to pick us up in his car and drove us to the base of the Cerro Catedral. The three of us trekked uphill for about half an hour with our backpacks to more or less half the height of the mountain. The idea was taking off as soon as the condition allowed it but it was mild, too mild, there was no sign of activity whatsoever, not even a single light breeze. It was like the air had altogether vanished. We watched a group of young pilots starting to take-off below us but no, nothing was going on. 

At around 11 am, the day seemed to get started. As soon as we were ready, we took off. It was 11 30 and the condition was good but the roof was still low and the thermal quite mild. We made good use of it and gradually began to ascend until we were mounted on the higher peaks behind, moving up with the topography.

We made one pass over the astounding needles that give the Cathedral Mountain its name. Then, we transitioned to the next mountain. The adventure had begun! There we were, Justo, Marcos and I, flying together as a team. The 3 of us were quite prudent at first but soon we started getting loose, together with our understanding of how the thermals worked. More or less, everything seemed to work. That is, were we looked, we found. Though nothing was very potent and we were always left with a final altitude between 2300 and 2700 meters. 

We started making our way ahead jumping from one mountain to the next. The valleys are very narrow, many of which have no access at all. We had to be careful to not be too low in any of them. They can be hard to escape.  

After three hours and forty five minutes, having passed an area of flight of unbelievable beauty that is also quite wild, we reached our first turning point. It was the farthest South we got in our route. We were over the Puelo Lake, in the watershed international border line. In fact, in those final kilometers before heading Northeast, we even crossed the border to Chile for couple of meters. That was a critical point in our flight. We were too low and were forced to drag ourselves across the Bolson Valley that is very wide in that part. That´s when we lost contact with Justo, who was a bit low over a hill trying to climb up again. 

Meanwhile, Marcos and I managed to reach the Southern tip of the Piltriquitrón Mountain, where we caught some nice bombs but they didn´t take us high enough. That rocky section of the Piltriquitrón was also the most turbulent part of the flight. I could see Marcos´ wing moving and feel mine, that´s when you are happy to be onboard such a safe paraglider as the Ozone Zeolite!    

From the mountains to the steppe, but first, we had to cross an area of almost unknown peaks. As far as I know, Marki Green is the person who most adventured himself into that area. Nevertheless, our route was way farther to the East than that.  

The topography had changed. The ground was becoming more and more arid, in all shades of brownish colors. Again I thought that being low and having to land anywhere in that section would be complicated. This was a recurring thought that I had. The best option, if worse came to worse, would be to spend the night in some hilltop and take off the next day. I was going over that thought, when all of the sudden, right when we thought that Justo had already landed in Bolson, we heard Justo´s voice on the VHF radio informing us that he was low in a complicated area and he was going to land. Immediately, we made sure to squeeze every drop of thermal we had to secure our height. It was getting late. The only indication that could lead us to close our triangle was a single line of clouds formed by a convergence that was even farther to the East than us. We rowed and rowed our boats until we finally reached it! That was where Windy had forecasted a 4300 m roof and so it was. We had reached that super roof at last! 

The temperature had dropped considerably. You could feel it in the hands, the nose and the forehead. But who cares! We just stepped on the speedbar and glided the straight 35 km line of pure bliss we had earned ourselves on that highway. A highway with awesome landscapes in the golden afternoon light. When we got off that street and looked back, we saw the clouds starting to dissolve. We had crossed in the brink of time!    

One final glide from an altitude of 4000 meters, where we could barely scratch the very last bubbles of the day and it was over. We landed on a nice set of fields with horses, a few kilometers South of the Nahuel Huapi lake. Before we could unbuckle ourselves from the harness, there was already an unknown pick-up truck waiting for us. Who immediately drove us back to town! 

For Marcos´ surprise, we had marked a new Argentine FAI record triangle! 

Justo´s story is worthy of a complete separate chapter. He spent the night in his sleeping bag on a hilltop, next to a lake, under a starlit sky. He admitted to hear feral sounds that night, and that in three opportunities, he turned his head hoping it wasn´t a puma! 

He managed to take off the next day and fly to an Estancia that happened to be owned by a Qatar prince. So the employees were ready to inform him that he could not be there and kindly helped him find a ride out, back to Bariloche with a Swiss guy who´s been living in Argentina for years buying sheep from all over Patagonia.  

Our buddy finally made it to Bariloche the next day at around 10 30 pm, with an interesting sheep stench. We got together in a bar to celebrate. We shared our experiences, ate and like it should, cheered with a well-deserved Patagonian draft beer”

To see Marco’s track click HERE 

 Congrats and cheers from all the team at OZONE!

RUSS, HONO, LUC, 세계를 휩쓸다!

Russ Ogden, Honorin Hamard, 그리고 Luc Armant는 세계 선수권대회에서 종합 1,2,3위를 차지했습니다. 엔조3 와 새로운 잠수함 하네스로 비행했습니다.
또한, 오존팀 파일럿인 야엘 (Yael) Margelisch 선수가 세계의 여왕으로 등극했으며, 우리의 세이코(Seiko) Fukuoka 선수가 2위를 그리고, Klaudia Bulgakow 선수가 3위를 차지하였습니다. 그리고, 영국팀이 사상 처음으로 국제대회에서 우승하였습니다.

전체 상위 20명 중 17명이 엔조3로 비행하였습니다. 오존 글라이더로 이번 대회에 참가하여 주신 모든 선수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참가한 모든 선수분들께도 축하의 말씀을 드립니다.

PWCA.org의 루스 (Ruth) Jessop 기자가 아르헨티나에서의 마지막 타스크에 대한 리포트를 보내왔습니다.

“오늘은 파란 하늘과 따스한 햇살로 하루가 밝았습니다. 80km의 타스크는 북쪽의 짧은 다리와 남쪽의 긴 다리로 두 개의 턴 포인트가 설정되었습니다.
전체 순위에서 러셀(Russell) Ogden과 오노린 (Honorin) Hamard 선수 모두 뒤처졌으며, 여자 랭킹에서는 상위 10위 선수 중 이 마지막 포인트만 잘한다면, 그 누구라도 우승할 수 있는 작은 점수 차이였고, 국가 랭킹도 모두 우승을 노려볼 수 있는 점수라서, 시작할 때의 분위기는 정말 대단했었습니다.

스테판(Stephan) Morgenthaler 선수는 대회 초반에 출발하여, 많은 선수들이 흐린 날씨로 고생하고, 착지했을 때에도 산등성이 근처에 머물렀으며, 그 후 날이 좋아져서 그는 자신의 위치를 확고히 하고 대회 선두를 장악했습니다. 그는 리드 아웃 포인트를 100% 모두 받을 수 있었으며, End of Speed를 먼저 통과하여, 이 마지막 날 대회를 그의 날로 만들면서 마지막 날 우승을 하였습니다. 한편, 러셀(Russell)과 오노린(Honorin)선수는 코스에서 춤을 추며, 거의 여러 번 착지할 뻔했습니다.

이날은 바람의 방향이 바뀌는 날이었고, 종종 맞바람이 불었습니다. 러셀(Russell)과 오노린(Honorin) 선수는 끝없이 숨 막히는 낮은 고도에서 어렵게 여러 번 살아나며 기록적으로 많은 관중들을 레이스에 따라오도록 했습니다. 결국 이들은 1분 32초 만에 ‘End of Speed’를 지났으나, 이것은 오노린(Honorin)선수가 우승을 차지하기에는 역부족인 기록이었습니다.

이로서 브루스 골드 스미스(Bruce Goldsmith)가 2007년 우승을 차지한 이후 처음으로, 우리는 영국의 새로운 패러글라이딩 세계 챔피언 러셀(Russell) Ogden을 맞이하는 순간이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사상 처음으로 영국이 패러글라이딩 세계 선수권 대회에서 팀 우승을 했습니다. Russell Ogden, Martin Long, Idris Birch, Sebastian Ospina, Theo Warden (현재 유럽 챔피언)그리고 무엇보다 우승팀의 리더인 조키 샌더슨 (Jocky Sanderson)에게 수고했다는 말을 전하고자 합니다.

오늘 멋진 레이스를 펼친 야엘 (Yael) Margelisch 선수는 새로운 여성부 챔피언이자 종합 18위에 올랐습니다.

레이스가 시작될 때 야엘은 우리에게 다음과 같이 말해왔습니다. : 파도 위에서 파도타기를 할 수 있지만, 파도가 영원히 지속되지는 않습니다. 저는 여기서 좋은 결과를 얻어 파도의 정상에 머물 수 있기를 바랍니다. 아주 큰 파도와 함께 임무를 완수하고자 합니다!

이 대회를 조직하고 성공적인 대회로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특히 Sergio Bujazha 이사와 총괄 주최자인 Matias Fortini는 팬더믹 상황에서도 150명의 선수들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세계 선수권대회를 개최하고 마무리하여, 패러글라이딩 역사책의 전설로 기록될 것입니다!

정글 지형과 도전적인 하늘을 가진 사랑스러운 로마 볼라 (Loma Bola)에게 감사를 전하며, 우리 곧 다시 만나기를 희망합니다.”

전체 결과는 이곳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ere

오존 선수들 모두 축하드립니다.

JOACHIM OBERHAUSER 오존팀 합류 환영

요하힘(Joachim)은 세계 챔피언, 유럽 챔피언, 그리고 전국 챔피언 타이틀을 거머쥔 몇 안 되는 조종사 중 한 명입니다. 오존의 오랜 친구인 그는 카리스마 있고 겸손한 조종사로서 항상 주변의 조종사들과 기꺼이 조언과 긍정적인 분위기를 공유합니다.

조국 이탈리아의 여행 제한 때문에 요아힘에게 불행하게도, 그는 아르헨티나 로마 볼라에서 열린 현재 세계 타이틀을 방어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는 2023년에 세계 무대로 돌아갈 준비가 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우리는 요아힘이 앞으로 비행 미션과 대회를 지원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모든 팀을 응원합니다.

2022 오존 콜롬비아 오픈

2022년 1월 15일부터 21일까지 제1회 오존 콜롬비아 오픈 이 피에 데 친체(Pie de Chinche)에서 개최됩니다. 오존 샤브르 오픈의 전통을 이어가는 이 대회는 지나치게 경쟁적인 환경의 스트레스와 압박감 없이 장거리 기술을 연마하고, 대회 비행의 재미와 흥분을 경험하고자 하는 파일럿들을 위한 재미있고 교육적인 행사입니다. 전설적인 장거리 코치인 조키 샌더슨(Jocky Sanderson)은 멘토 파일럿의 역할로 함께 현장에 나와 확인해주고, 연습 타스크의 조언과 매일 디브리핑을 해 줄 것입니다. 전적으로 재미와 배우기에 초점을 맞추고 있기 때문에, 이 행사는 비행 수준 향상을 원하는 중급 파일럿을 위한 완벽한 행사입니다.

EN C 날개 이하만 참가 가능합니다.

우리가 그동안 개최를 함께했던 다른 화려한 행사들과 마찬가지로, 이 행사는 지역 전문가들에 의해 조직된 전문적으로 운영되는 대회가 될 것입니다. Airnomads 팀은 PWC 2개, 슈퍼 파이널 PWC 2개, 브리티시 오픈 2개, 원 FAI 월드 챔피언십 및 기타 국제 오픈을 포함한 12년간의 성공적인 대회 역사를 가지고 있는 팀이 운영합니다.

이번 이벤트는 평균적인 이벤트보다 작고 인원이 제한되어 있으므로, 참가를 원하시는 분들은 가능한 한 빨리 자리를 확보하는 것이 좋습니다. 참가신청 등록은 이곳에서 해 주시기 바랍니다.:  https://airtribune.com/ozone-open-colombia/

모든 팀을 응원합니다. 열대지방에서 뵙겠습니다! 

올 겨울은 콜롬비아에서 : 대회 진행자인 루초(Lucho)가 보내온 내용입니다.

지난 11년 동안 콜롬비아는 겨울 여행지로 외국인 조종사들에게 점점 더 인기가 많아졌습니다. 첫 번째 이유는 물론 북반구의 겨울 동안 콜롬비아는 열대지방에서 볼 수 있는 두 여름 시즌 중 가장 좋은 것을 경험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패러글라이딩 장소가 발전함에 따라 더 중요한 요소가 나타난 것입니다. 코카 밸리의 시민들은 패러글라이딩과 지역 경제가 밀접한 관련이 됨으로 패러글라이딩의 중요성을 받아들이게 되었습니다. 자유여행객들의 유입으로 경제가 크게 개선되었으며, 당국과 민간 기업 간의 협력은 기반 시설을 강화하고 지역 주민과 방문객 모두를 위하여 편의시설들을 개선시켰습니다. 오늘날 콜롬비아와 카우카 계곡 지역은 훌륭한 비행 조건뿐만 아니라 안전하고 문화적으로 방문하기에 흥미로운 장소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찬란한 자연경관, 지역 사람들의 환영 그리고 번성하는 다민족 사회는 이곳을 방문하기에 좋은 장소로 만들고 있습니다. 자연의 경이로움을 탐험하고 여러 가지의 행복을 교환합니다.

콜롬비아는 패러글라이딩 여행 그 이상이며, 편안한 곳에서 벗어나 여러분이 가는 곳 어디에서나 환영받는 진정한 편안함을 발견할 수 있는 기회의 장소입니다. 이곳은 비행을 즐길 수 있는 곳이지만, 더 중요한 것은, 여러분이 지면에 있는 동안에도 단순한 삶의 의미를 배울 수 있는 곳이 될 것입니다.

혼자 오셔도, 가족과 또는, 친구들과 함께 오셔도 콜롬비아는 여러분들을 두 팔 벌려 환영할 것입니다.

다양한 활동에 관심이 있는 경우 Airnomads Colombia 에 문의 바랍니다.

http://www.airnomadscolombia.com

제17회 FAI 세계 패러글라이딩 챔피언쉽 아르헨티나 TUCUMÁN에서 2021.11.2 부터 11.12까지

1991년 로비(Robbie) Whittal은 최초의 패러글라이딩 세계 챔피언에 올랐습니다.

그리고, 지금 우리는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세계챔피언쉽 대회 30주년을 축하할 수 있게 되어 무척 기쁩니다. 그래서 이 대회는 여러 가지의 이유로 매우 특별합니다.
불과 몇 주전만 해도, 이 대회가 개최될 수 있을 것이란 것을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세르지오 (Sergio) Bujazha 감독과 마티아스 (Matias) Fortini 총괄 주최자는 때때로 불가능한 미션처럼 느껴졌던 임무를 하기 위해 패러글라이딩 역사책에 기록될 일들과 계획을 실천하였습니다.

이 대회는 2021년 11월 2일 화요일에 시작해서 11월 13일까지 최대 10일간 의 대장정과 함께 시상식도 이루어집니다.

이 대회는 부에노스 아이레스 북서쪽 1,250km에 있는 아르헨티나 북부 산 미겔 데 투쿠만 마을 근처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선수들은 평지와 안데스 산맥의 기슭이 만나는 로마 볼라의 1,350미터 높이의 정글 능선에서 이륙할 것입니다. 선수들은 전방의 평평한 농경지, 북쪽의 경사지와 건조한 평지 위로 매일 주어지는 타스크를 완성하려 비행할 것입니다

FAI 패러글라이딩 세계 선수권 대회는 2년마다 열립니다. 그것은 국가들과 개인 선수권 대회 타이틀을 줍니다.

각 국가 대표팀은 최고 점수 2개와 함께 최대 5명의 선수(여성 1명 포함)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또한, 비록 국가대표팀에 선발되지 않은 선수들이라고 해도 FAI 선발 기준을 충족하기만 하면, 선수로 본 대회에 참가할 수 있습니다.

이번 세계선수권대회는 많은 새로운 선수들이 국가대표팀에서 그들의 위치를 증명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며, 37개국에서 총 150여 명의 선수들이 참가하여 기량을 겨룰 것입니다.

세 개의 남미팀이 시상대에 오를 것으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으며, 특히 아르헨티나는 매우 열성적인 팀과 많은 현지 노하우를 가지고 있어 분명한 우승 후보입니다. 그리고, 브라질과 콜롬비아 또한 많은 현직 선수들이 팀을 꽉 채우고 있습니다.

그 외 유럽, 오스트리아, 체코, 헝가리, 폴란드, 스위스는 모두 네 명의 남자 선수와 한 명의 여성 선수로 구성된 조건을 충족시키는 팀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그들은 최근 유럽에서 다시 시작된 많은 월드컵 대회에 참가한 경력을 가지고 있는 선수들이 팀을 구성하였습니다.
또한, 주의 깊게 보아야 하는 두 팀을 꼽으라면, 북마케도니아와 세르비아팀으로 작지만 완벽하게 구성된 팀입니다.

한편, 아시아에서는 일본팀이 속해 있으며 많은 메달을 갈망하고 있습니다. 한국팀은 지금까지 이곳에 도착한 팀들중 가장 많은 시간을 소요했으며, (각각 120시간) 비행기에서 패러글라이더로 항공편을 바꾼 이후에는 부디 다음 도착지가 시상대가 되기를 바랍니다.

미국에서 온 선수들은 가장 많이 결항된 항공편의 기록을 보유하고 있습니다만, 항공기를 바꾼 이후 앞으로 2주 동안의 비행은 모두 예정대로 이륙할 것입니다.

프랑스 팀이 유력한 우승팀 후보이지만, 로마 볼라는 많은 팀 선수들에게 익숙한 알파인 조건과 매우 다릅니다. 그 중에 독일팀은 우승에 필수적인 요소를 가지고 있는데, 이 대회의 가장 경험이 많은 선수들과 베테랑들이 포진해 있습니다. 팀 경기는 개인보다는 팀 플레이어로 방법과 전술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개인전으로는 2018년 유럽 챔피언인 테오 워든(Theo Warden),2017년 세계 챔피언 피에르 레미( Pierre Remy),2016년 유럽과 2015 세계 챔피언 오노린 하마드 (Honorin Hamard); 2014년 유럽 챔피언 토르스텐 시겔 (Torsten Siegel); 2012년 유럽 챔피언 야센 사보브 (Yassen Savov)가 유력 우승 후보로 경쟁을 하게 됩니다.

종합 순위 여성부 시상대에 오르기 위해 열망하는 선수로는 전 여자 유럽 챔피언과 세계 챔피언인 세이코 후쿠오가-네빌( Seiko Fukuoka-Neville), 전 여자 세계 챔피언인 클라우디아 불가코(Klaudia Bulgakow), 그리고 전 여자 유럽 챔피언과 세계 챔피언인 페트라 슬리보바(Petra Slivova)가 있습니다.
또한, 브라질 출신의 2020년 팬-아메리칸 챔피언( Pan-American Champion) 라파엘 살라디니 (Rafael Saladini) 와 아르헨티나의 샤우인 카오( Shauin Kao)도 2012년 아시아 챔피언인 게이코 히라키(Keiko Hiraki)와 함께 우승 후보입니다.

채점에 관한 한, 각 선수들의 점수는 거리 점수, 시간 점수, 리드 아웃 점수 이렇게 세 부분으로 구성되며, 매일 최고 1,000점 만점에 점수가 매겨집니다.

좀 더 많은 정보는 이곳을 방문해 주세요.: https://airtribune.com/17th-world-paragliding-championship-tucuman-argent/blog

많은 기대 바랍니다!

글 제공 Ruth Jessop

사진 제공 Veso Ovcharov

PWC 라 리오하, 아르헨티나

아르헨티나 라 리오하에서 열린 PWC는 4개의 어려운 타스크를 성립시키며, 대회를 마쳤습니다.

프랑스 조종사인 프랑수아 코르미에 (François Cormier) (엔조 3)가 이 대회에서 매우 훌륭한 우승자로 선정되었습니다. 그는 일관되게 잘 비행했으며, 항상 선두에서 이끌었습니다. 그는 4개의 타스크 모두 상위 10위 안에 들었으며, 그중 4번째 타스크에서는 가장 빨리 코스를 돌아왔습니다.

두 번째로 월드컵에 출전한 여자부 미국 조종자인 비올레타 히메네즈 (Violeta Jimenez) (제노)는 여성부 우승을 하며, 전체 43위를 하였습니다.

전체 상위 10위 중 8대가 엔조 3으로 비행하였습니다.

전체 결과는 이곳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https://live.pwca.org/scores.php?comp=29

참가한 모든 오존 선수와 우승한 우승자 그리고 오존 팀에게 축하와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사진 Veso Ovcharov / PWCA.org

PWC 아크사라이, 터키,9월4일부터 11일까지

우리는 2021년 6월에 이탈리아의 제모나(Gemona)에서 매우 흥미진진한 7개의 타스크를 성립시키면서 대회를 순조롭게 출발했습니다. 그리고, 그 뒤를 이어 세르비아에서 4개의 타스크를 성립시킬 수 있었으며, 이 타스크를 성립시키는 과정에서 젊은 선수들 중 일부는 그들이 새로운 신예 패러글라이딩 멤버로서 장래를 이끌어 갈 수 있음을 입증했습니다. 또한, 디센티스(Disentis)에서 열린 슈퍼 파이널은 모든 예상을 뛰어넘어 지금까지 총 7개의 타스크를 성립하며 올해의 성립 타스크를 추가했습니다.

다음 장소는 터키입니다. 강한 써멀로, 아크사라이(Aksaray)는 2022년 시즌을 시작하기 매우 좋은 장소이자 우리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을 흥미로운 대회가 될 것을 약속합니다.

아크사라이는 3,270미터 높이의 휴화산인 하산 다기(Hasan Dagi) 화산의 측면이 이륙장인 정말 놀라운 장소입니다. 이륙장이 있는 험준하고 원뿔 모양의 산을 제외하고, 비행하기에는 주로 덥고, 건조하며 평평한 평야에 작은 언덕과 인상적인 협곡으로 이루어진 활공장으로서 기술적인 레이싱과 종종 기어를 바꾸는 것이 성공의 열쇠가 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대회 하이라이트 와 상황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wca.org , 실시간 앱 https://live.pwca.org

글, 사진제공 PWCA.org

루크와 세이코 2021 PWC 슈퍼파이널 우승

지난 몇 년 동안 코비드로 인하여 취소되었던 가장 중요한 경기가 스위스 디센티스에서 올해 개최되었으며, 오존 디자이너인 Luc Armant는 종합 금메달을 획득하였습니다. 또한, 세이코 후쿠오카 나빌( Seiko FUKUOKA NAVILLE ) 선수가 여자부 금메달을 땄습니다( 이번의 우승으로 그녀는 통산 16번째 PWC 금메달과 세 번째 슈퍼파이널 챔피언 타이틀을 획득하였습니다).

세계 최고의 선수들 103명이 알프스 산맥의 암봉과 빙하 위를 비행하기 위해 알프스 중심부에 모였으며, 500km 이상의 타스크가 설정되었습니다.

루크(Luc Armant)는 요번에 새롭게 오존에서 선보이는 잠수함 하네스 시제품을 타고 3개의 타스크에서 우승을 하면서 슈퍼파이널 챔피언 타이틀까지 거머쥐었습니다. 매우 경쟁이 치열한 글라이더 분야임에도 불구하고, 루크(Luc)의 혁신적인 잠수함 하네스 디자인이 그와 그것을 비행하는 다른 두 명의 선수에게 상당한 우위를 제공했다고 리포트를 보내왔습니다. 

종합 순위 :

1위  Luc ARMANT (엔조 3, 오존 잠수함하네스)

2위 Aaron DUROGATI

3위 Adrian HACHEN

4위 Stephan MORGENTHALER (엔조 3)

5위 Baptiste LAMBERT (엔조 3)

6위 Christian MAURER 

7위 Honorin HAMARD (엔조 3, 오존 잠수함하네스)

8위Joachim OBERHAUSER (엔조 3, 엑스오시트)

9위 Julien WIRTZ (엔조 3,오존 잠수함하네스 )

10위 Ferdinand VOGEL (엔조 3)

전체 상위 10명의 선수 중 7명이 엔조3 으로 비행했으며, 이번 대회에서 오존 잠수함 하네스 프론토 타입으로 비행한

선수 3명 모두 상위 10위 안에 들었습니다. 

여성부 상위5위 모두 오존 엔조3로 비행하였습니다. :

1위 Seiko FUKUOKA NAVILLE

2위 Meryl DELFERRIERE

3위 Nanda WALLISER

4위 Yael MARGELISCH

5위 Constance METTETAL

단체전 상위3팀

1위 Ozone

2위 Gin Gliders  

3위 Niviuk 

모든 결과는 이곳을 참조해 주시기 바랍니다: live.pwca.org/scores.php.

놀라운 이벤트를 보여준 PWC 와 선수들 모두에게 축하와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모든 오존팀 선수들에게도 응원의 말씀을 전합니다.

사진 제공 Andy Busslinger / PWCA.org

2021 PWC 슈퍼파이널 챔피언!

패러글라이딩 월드컵 슈퍼파이널에서 우승한 Luc Armant, Seiko Fukuoka Naville 선수 그리고 오존팀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합니다 !!! 👏👏👏👏

좀 더 많은 뉴스는 스위스 디퍼티스( Dissentis, Switzerland)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제공 : Andy Busslinger / PWC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