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Icon Black

앙투안 지라드, 500km 노르웨이 횡단

9월 27, 2020

오존팀 파일럿인 앙투안 지라드는 노르웨이에서 모험을 마치고 방금 돌아왔습니다: 웅장한 지형을 비행하는 500km의 vol-biv 였습니다.

앙투안의 리포트입니다.

“코로나는 올해의 모든 비박 비행 계획을 지웠지만, 모두 포기해야 할까?라고 생각했습니다. 집 근처로 눈을 돌려 우리는 노르웨이 횡단을 해보기로 계획을 수정했습니다. 직선거리로는 약 500km, 코스로는 650km 이상을 비행해야 하는 어찌 보면 약간은 무모할 수 도 있는 계획이었습니다. Julien Dusserre와 함께 우리는 첫 번째 비행을 위해 국경이 열리기를 기다렸습니다. 분명히 시즌(8월 1일)에 조금 늦었지만 선택의 여지가 없었습니다.

북유럽에 위치한 곳으로, 해가 약해지면서 써멀도 약하고, 비행거리도 길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Kristiansand 북쪽, Evje 북쪽의 Trondeim에 도착했습니다. 우리는 끝나는 날까지 하루에 33km의 거리를 15일 동안 꾸준하게 이동하였습니다. 우리가 원하는 그림은 아니었지만, 비행을 할 수 없는 악천후로 인한 것으로, 이것 또한 선택할 수 없는 도전이었습니다. 우리는 그때그때 상황에 따라 결정하고 있다는 것 즉, 우리는 만약 비행을 할 수 없다고 해도, 길을 너무 많이 걷지 않기로 했으며, 우리는 버스와 히치하이킹 등을 통해 출발하여 시간을 앞당기지 않는다면 매일 33km를 완주하겠다는 목표를 이룰 수 없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반면에, 우리는 30kg의 가방에 완전식품과 비박을 해야 하는 상황에 완벽한 준비를 할 있도록 노력했습니다.

노르웨이 출신의 헬리콥터 조종사인 요하네스 헬레랜드와 함께 횡단하는 과정에서 많은 부분 그의 도움을 받았습니다. 그는 노르웨이 지역을 속속들이 알고 있었으며, 그와 함께 보낸 10일 동안 그는 우리의 가이드 역할을 충실히 해주었습니다. 물론 그는 우리에게 매우 귀중한 도움을 주었습니다. 우리는 250km를 비행했고, 50km를 걸었습니다. 거의 70%를 무동력 비행으로 채울 수 있었습니다. 무엇보다 교통수단 덕분에 다음날 최고의 장소에 오를 수 있었으며, 비행이 가능한 날에는 5km에서 65km 사이를 비행할 수 있었습니다. 각 30km씩 비행을 성공했습니다. 작은 써멀에서는 인내심을 가져야 했으며, 비행시간을 3시간 이상 초과한 적이 없습니다. 우리는 물과 때로는 모기가 가득한 땅에서 이륙할 곳을 찾아 몇 시간 동안 걸었습니다. 밤11시경가 되어 하루의 일정이 끝나는 날들은 우리가 많은 거리를 이동했으며, 걷는 것에도 최적화되어가고 있음을 알았습니다.

끝없이 펼쳐진 숲과 너무 완만한 경사로는 우리가 이륙할 수 있는 장소를 찾기 힘들게 만들었습니다. 이륙은 종종 초목이 자라지 않은 화강암 슬래브 지역에서 진행되었으며, 노르웨이에서는 쉬운 이륙이 없었습니다.

반면에 호수가 사방에 있고, 물고기가 노니는 풍경이 웅장하게 펼쳐져 있었습니다. 우리는 잊지 않고 미니 낚시대를 준비해 갔습니다. 우리의 좋지 않은 낚시 실력으로도, 우리의 식사를 보완하기 위해 생선과 야생과일을 자급자족하는 것은 어렵지 않았습니다.”

앙투안의 기록을 축하하며, 기록을 보내주어서 고맙습니다.
사진제공 : Antoine Girard 와 Julien Dusserre.